잠자던 성을 깨우다 3 (마지막)  


15349967289472.jpg
영화 [not another teenage]

 
지난 밤의 일이 아무일도 아닌듯 애써 태연한척 일을 한다. 내 옆으로 선배가 지나가기만 해도 지난 밤의 기억이 살아난다. 절대 남자로 보면 안되는 그가 남자로 느껴진다. 수치심보다 더 큰 감정이 몰려온다.
 
‘날 무너뜨렸어! 그의 여자가 되고 싶어! 하지만 그럴 수가 없잖아..’
 
내 마음속 이성과 감정이 날뛴다. 또한 건드려 놓은 내 몸을 다시 한번 만져주길 바랐나보다. 장난감이 아닌 따스한 피부로. 하지만 그는 날 터뜨려놓기만했다. 그렇게 정신줄 놓고 며칠을 보내고 그 사이 그가 내게 선물하려 주문했던 성인 장난감이 도착했다.
 
자존심 때문이었는지, 한참을 사무실 서랍 안에 던져놨던 장난감. 어느 날 선배 앞에서 보란 듯이 선물 받은 그것을 꺼내들고 집으로 왔다. 침대 한편에 수건을 깔고 젤과 함께 그 녀석들을 조심스레 올려놓았다.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내 골짜기에 젤을 듬뿍 뿌렸다.
 
'그래! 까짓거 나 혼자 할 수 있어!'
 
처음 에그를 쓰던 날 그가 그랬다.
 
"여자들은 에그로 느껴도 결국 삽입을 원해"
 
그가 선물한 세 가지의 토이들.
 
'내가 알아야 남들에게 이야길 해주지'
 
첫번째 녀석을 깨운다. 젤이 듬뿍 발라진 골짜기 골을 따라 움직여본다. 이내 다른 녀석으로 바꿔 다른 진동을 느껴본다. 그리고 어찌 써야는지 모르겠는 녀석을 들고 대충 켜보니 진동이기에 클리토리스에  대어본다.
 
"음..."
 
길다란 녀석을 들고 삽입을 시도한다. 꽉 닫힌 문이 쉽게 열리지 않는다.
 
'너무 굵어서 그런가? 역시 기계라 내 몸이 원치 않나?'
 
몇번 시도하다 다시 클리토리스에 진동기를 댄다.
 
'집중하자'
 
"음.... 아… 아...악…!”
 
뭔가 날카로움과 함께 느껴버렸다.
 
'불쾌해!"
 
내 손에 들려있는 섹스토이는 한쪽이 금속으로 되어있는 녀석이었다.
 
'하…금속이어서 그랬구나… 이 놈은 내게 맞지 않나봐'
 
내 첫 섹스토이를 이용한 자위는 느꼈지만 그다지 좋지 않은 기억을 줘버렸다.
 
다음날
 
"어땠어?"
 
전날 섹스토이를 가지고 퇴근하던 모습을 봤던 선배가 궁금함을 가득 담은 눈빛으로 묻는다.
 
이후 우리의 이야기는 어떻게 되었을까…

---------------------------------------

잠자던 성을 깨우다 3 (마지막) 

잠자던 성을 깨우다 2 

잠자던 성을 깨우다 1

0 Comments